지원자격

지원자격










기사 원문:http://www.kookje.co.kr/news2011/asp/newsbody.asp?key=20180403.22003000747

 

  • 국제신문
  • 민건태 기자 mkt@kookje.co.kr
  • | 입력 : 2018-04-02 21:24:28
  • |

 

 

- 부산 -0.08·경남 -0.25·울산 -0.24%
- 3월 주택매매가격 전월대비 하락
- 이사 앞둔 1주택자 대출까지 발목
- 지방 경기침체 맞물려 “과하다” 반응

- 올해 2만3220·내년 2만5720세대 등
- 부산 공급물량 적정수준 초과도 비상
- 건설사, 비조정지역 사업 집중 ‘관망세’

8·2 부동산 대책 발표 이후 8개월이 지났다. 거래량과 주택 매매가가 동시에 하락하며 규제의 영향이 즉각적으로 나타났다. 4월은 본격적으로 분양이 시작된다는 점에서 부산 부동산 시장의 ‘분수령’이 될 전망이다. 올해 분양 예정 물량만 2만 세대를 훌쩍 넘는다. 부동산 호황기에 건설사들이 앞다퉈 계획했던 물량이다. 신규 아파트의 분양가는 강세 현상을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전반적인 아파트 가격의 하락세 속에서도 분양가는 고공 행진하는 ‘언밸런스’한 모습이 연출되고 있다. 건설사들의 고분양가 정책은 입지가 뛰어난 단지는 높은 분양가도 문제 삼지 않는 소비자들의 심리를 이용한 것인데 앞으로도 이런 추세가 계속될 지는 미지수다. 전문가들은 건설 경기를 지나치게 위축시키지 않으면서, 분양가 상승을 막기 위해서는 당국의 보다 섬세한 정책이 필요하다고 입을 모은다.
 

 
  정부의 8·2 부동산 대책으로 부산에도 청약조정지역이 지정되는 등 규제가 강화되고 있으나 입지 여건이 뛰어난 단지는 여전히 분양가가 고공 행진하고 있다. 사진은 2일 부산 연제구 일대 아파트 단지 전경. 전민철 기자 jmc@kookje.co.kr

■1주택자도 ‘한숨’

부산 동래구에 거주하는 A(47) 씨는 거주하던 집을 팔고 인근의 더 넓은 아파트로 이사하려다 깊은 고민에 빠졌다. 새 아파트 계약은 당장 다음 달인데, 현재 거주 중인 아파트가 팔릴 기미는 보이지 않기 때문이다. 대출 규제로 돈을 구하기도 쉽지 않은 데다, 돈을 마련해 계약해도 일시적인 2주택자가 돼 양도세 중과 대상이 될 수도 있다. A 씨는 “부동산 규제가 남의 일인 줄 알았는데…”라며 깊은 한숨을 내쉬었다.

2일 한국감정원이 발표한 ‘전국 주택가격 동향조사’에 따르면 부산의 3월 주택매매가격은 전월 대비 0.08% 하락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경남(-0.25%), 울산(-0.24%) 등에 이어 전국에서 6번째로 낮은 하락률이다.

정부는 8·2 부동산 대책 발표 이후 지난해 11월 주택법 개정을 통해 부산지역 7개 구·군을 청약 조정대상지역으로 지정한 이후 대출 규제와 양도세 중과 등 다양한 대책을 내놨다. 솔렉스마케팅 김혜신 부산지사장은 “청약제도 개편과 대출 규제 등을 전반적으로 다뤄 청약 조정대상지역에 부동산 투기 세력이 개입할 여지는 사실상 사라졌다”면서도 “가장 중요한 것은 실수요자가 정부 규제로 시장에서 이탈하는 것을 막아야 하는데, 앞으로의 분양 시장에서 이들이 어떤 반응을 보일지에 대한 예측은 쉽지 않다”고 말했다.

■청약조정지역 “과하다”

부동산업계는 부산을 중심으로 한 청약 조정대상지역 지정이 과하다고 입을 모은다. 부동산 114에 따르면 부산의 입주 예정 물량은 지난해 2만190세대에 이어 올해 2만3220세대로 집계됐다. 내년에는 2만5720세대 규모다.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부산 전체 인구를 347만 명으로 산정했을 때, 한 해 적정 공급량은 1만7000세대 정도로 잡고 있다. 즉, 최근의 공급 물량은 이미 적정 수준을 넘어서고 있다는 지적이다.

문제가 되는 것은 공급량이 늘면 시장이 자체적으로 가격 조정을 통해 이를 해소하지만, 정부가 청약 조정대상지역을 지정해 지역 부동산 시장 침체를 부추기고 있다는 것이다. 바른부동산아카데미 박영숙 대표는 “부동산 투자자들은 3~4년 치 예상 물량을 미리 파악한 뒤 투자에 들어간다”며 “경남과 울산에도 많은 공급이 이뤄지고 있어 제조업 경기 침체와 맞물려 동남권 전체가 부동산 시장의 성장 동력을 잃고 있다”고 밝혔다.

■시름 깊어진 지역 건설업계

부산지역 건설업계도 올해 아파트 분양을 앞두고 고민에 빠졌다. 지역 건설사들은 그동안 아파트 공급이 상대적으로 적었던 비조정대상지역을 겨냥해 분양에 들어갔지만, 앞으로의 상황을 쉽게 예견하기는 어려운 일이다. 지역 B 건설사 관계자는 “앞으로의 상황은 더 나빠질 수도 있다고 보고 일단 추진 중인 사업은 과감히 분양하는 것으로 가닥을 잡았지만, 장기적으로 사업을 어떻게 꾸려나갈지는 걱정”이라고 밝혔다.

조정대상지역을 중심으로 분양가는 당분간 ‘고공행진’을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해운대구와 연제구, 부산진구 등은 해마다 1500세대에서 많게는 7000세대까지 입주 물량이 공급된 지역이다. 주거선호지역 단지의 인기는 여전해 건설사 입장에서는 굳이 낮은 가격을 부를 이유가 없는 상황이다. 청약 조정대상지역 내에서도 입지에 따라 양극화 현상이 벌어질 가능성도 높다.

동의대 강정규 교수는 “규제로 단기적으로 주택 가격을 내릴 수는 있겠지만, 장기적으로는 완벽한 조건을 갖춘 곳을 중심으로 더 큰 폭의 주택 가격 상승 현상이 나타날 수도 있다”며 “경남과 울산은 제조업 경기 하락과 맞물려 주택 가격 하락 현상이 나타나고 있어 지역 상황에 맞는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147 <강정규 원장님 칼럼> [부동산 칼럼] 부산도 국가균형발전계획 득 좀 보자 관리자 2018.07.26
146 <강정규 원장님 인터뷰> [거제·통영 아파트 '잔금 대란'] 잔금에 발목 잡힌 '내 집 마련', 손해 감수하며 되팔기도 관리자 2018.07.26
145 <강정규 교수님 칼럼> [Hot 팁] 112. 부동산 3중 암초 3가지 관리자 2018.07.26
144 <강정규 교수님 칼럼>[부동산 깊게보기] 부산판 콤팩트시티를 위한 과제 관리자 2018.06.11
143 <강정규 교수님 칼럼>[Hot 팁] 108. 활기 도는 원도심 부동산 관리자 2018.06.04
142 <강정규 교수님 인터뷰>해운대발 역전세난 경고등 관리자 2018.05.28
141 <강정규 교수님 칼럼>[부동산 깊게보기] 부동산 전자계약을 아시나요 관리자 2018.04.30
140 <강정규 교수님 인터뷰>[뉴스9] 얼어붙은 재건축 시장 관리자 2018.04.30
139 <강정규 교수님 설명회>부일여성대학 '주택 투자설계' 강의 관리자 2018.04.30
138 <강정규 교수님 인터뷰>부산 집값 내림세…무주택자, 조정대상지역 아파트 노려볼만 관리자 2018.04.16
137 <강정규 교수님 칼럼>[Hot 팁] 100. 토지공개념 둘러싼 갈등 관리자 2018.04.16
136 <강정규 교수님 인터뷰>부산 주택시장 '거래 실종'… 해운대 급매물 늘었다 관리자 2018.04.16
135 <강정규 교수님 인터뷰>[이슈추적]허점투성이 지역주택조합 제도 관리자 2018.04.12
134 <강정규 교수님 인터뷰>주택거래량 기는데, 분양가는 뛴다 관리자 2018.04.12
» <강정규 교수님 인터뷰>8·2대책 시행 8개월 영향과 전망 관리자 2018.04.12
132 <강정규 교수님 인터뷰>우암1·2구역 슬레이트 주택들, 30~40층 아파트 탈바꿈 관리자 2018.04.02
131 <강정규 교수님 칼럼>[부동산 깊게보기] 아파트 무한경쟁 시대, 질적 향상이 관건 관리자 2018.04.02
130 <강정규교수님 인터뷰> 청약가점제 손질, 부산 청약조정지 희비 크게 엇갈린다 [2018-03-07 ] 관리자 2018.03.10
129 <강정규교수님 칼럼> [부동산 깊게보기] 다주택자 준공공임대주택사업 등록 땐 절세 효과[2018-03-04] 관리자 2018.03.10
128 <강정규교수님 인터뷰> ['분양필패' 경남] "시세보다 싸게 내놔도 살 사람 없다" [2018-02-05] 관리자 2018.02.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