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원자격

지원자격










기사원문 : http://news20.busan.com/controller/newsController.jsp?newsId=20180204000229

['분양필패' 경남] "시세보다 싸게 내놔도 살 사람 없다"

  • 김민진 기자 mjkim@busan.com
  • 입력 : 2018-02-05 [10:04:03]
  • 수정 : 2018-02-05 [10:11:07]
  • 게재 : 2018-02-05 (3면)

20180205000037_0.jpg

경남지역은 정부 규제로 '분양불패'에서 '분양필패'라는 오명을 썼다.

빈집이 넘쳐났다. 정부가 서울 강남 집값을 잡겠다며 내놓은 각종 부동산 대책은 그나마 있던 실수요마저 없애는 악수가 됐다. 여기다 조선업과 기계산업의 동반 침체로 지역 부동산시장은 한마디로 빙하기를 맞고 있다.

새 집 가려 해도 집 못 팔아 발 동동
올해도 약 4만 세대 물량 쏟아져
미분양 속출 우려 "규제보다 지원"
조선업 등 침체 겹쳐 '이중 타격'
 
거제지역의 미분양 사태는 심각하다. 거제시는 막대한 물량 공세에도 분양 현장은 족족 '1순위 청약 마감'하며 완판됐다. 하지만 정부의 고강도 대책으로 '분양필패' 지역으로 전락했다. 특히 정부의 대출 규제 등이 겹치면서 입주를 앞둔 실수요자들은 발을 구르고 있다. 기존 아파트를 팔고 새 아파트로 옮겨가야 하는데, 매매가 이뤄지지 않아서다. 다음 달 준공하는 상동동 아파트 입주를 준비 중인 윤미선(51) 씨는 "시세보다 4000만 원 정도 싸게 내놨는데도 보러 오는 사람이 없다"고 한숨을 내쉬었다.

창원시도 악화일로다. 지난해 12월 기준 창원지역 미분양 아파트는 10개 단지 5193세대로 집계됐다. 전체 공급량의 29%를 웃돈다. 아파트 매매 가격도 요동치고 있다. 2010년 3억 5000만 원이었던 의창구 A아파트(84㎡ 기준)는 2015년 4억 7000만 원으로 정점을 찍은 후 하락세가 이어져 2017년에는 4억 1000만 원까지 떨어졌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경남에 올해 또다시 신규 물량이 쏟아진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올해 경남에 3만 9154세대의 새 아파트가 공급된다. 창원이 1만 4023세대로 가장 많고 김해 6006세대, 진주 5773세대, 거제 4930세대, 양산 3892세대, 통영 1741세대 순이다. 내년에도 김해(1만 1004세대), 창원(1만 147세대), 양산(4428세대), 진주(2742세대)를 중심으로 총 3만 2907세대가 예정돼 있다.

조선업과 기계산업의 동반 침체는 지역 부동산 경기를 급랭시키고 있다.지난해 12월 기준 거제지역 미분양 아파트는 16개 단지 1827세대에 달한다. 전체 공급량(7335세대)의 25%다. 미분양 적체로 2014년까지 매년 5% 이상 수직으로 상승했던 거제지역 아파트 매매가는 최근 2년 사이 평균 15% 이상 급락했다.

경기 회복 시점을 가늠하기 힘든 상황에서 쏟아진 미분양 아파트 대부분은 '악성 미분양'이 될 공산이 크다. 전문가들은 당장이라도 정부가 나서서 더욱 적극적인 시장 활성화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지적한다.

이영래 부동산서베이 대표는 "경남 같은 지역에는 규제가 아닌 지원책이 필요하다. 대출 조건 완화와 금리 인하, 한도 상향 등 거래 활성화를 위한 적극적 정책 마련을 서둘러야 한다"고 밝혔다. 강정규 동의대 재무부동산학과 교수도 "지방의 현실을 반영한 차별적 정책이 필요하다. 무분별한 분양은 억제하면서 거래는 촉진할 수 있는 전략을 고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성훈·김민진 기자 mjkim@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144 <강정규 교수님 칼럼>[부동산 깊게보기] 부산판 콤팩트시티를 위한 과제 관리자 2018.06.11
143 <강정규 교수님 칼럼>[Hot 팁] 108. 활기 도는 원도심 부동산 관리자 2018.06.04
142 <강정규 교수님 인터뷰>해운대발 역전세난 경고등 관리자 2018.05.28
141 <강정규 교수님 칼럼>[부동산 깊게보기] 부동산 전자계약을 아시나요 관리자 2018.04.30
140 <강정규 교수님 인터뷰>[뉴스9] 얼어붙은 재건축 시장 관리자 2018.04.30
139 <강정규 교수님 설명회>부일여성대학 '주택 투자설계' 강의 관리자 2018.04.30
138 <강정규 교수님 인터뷰>부산 집값 내림세…무주택자, 조정대상지역 아파트 노려볼만 관리자 2018.04.16
137 <강정규 교수님 칼럼>[Hot 팁] 100. 토지공개념 둘러싼 갈등 관리자 2018.04.16
136 <강정규 교수님 인터뷰>부산 주택시장 '거래 실종'… 해운대 급매물 늘었다 관리자 2018.04.16
135 <강정규 교수님 인터뷰>[이슈추적]허점투성이 지역주택조합 제도 관리자 2018.04.12
134 <강정규 교수님 인터뷰>주택거래량 기는데, 분양가는 뛴다 관리자 2018.04.12
133 <강정규 교수님 인터뷰>8·2대책 시행 8개월 영향과 전망 관리자 2018.04.12
132 <강정규 교수님 인터뷰>우암1·2구역 슬레이트 주택들, 30~40층 아파트 탈바꿈 관리자 2018.04.02
131 <강정규 교수님 칼럼>[부동산 깊게보기] 아파트 무한경쟁 시대, 질적 향상이 관건 관리자 2018.04.02
130 <강정규교수님 인터뷰> 청약가점제 손질, 부산 청약조정지 희비 크게 엇갈린다 [2018-03-07 ] 관리자 2018.03.10
129 <강정규교수님 칼럼> [부동산 깊게보기] 다주택자 준공공임대주택사업 등록 땐 절세 효과[2018-03-04] 관리자 2018.03.10
» <강정규교수님 인터뷰> ['분양필패' 경남] "시세보다 싸게 내놔도 살 사람 없다" [2018-02-05] 관리자 2018.02.06
127 <강정규교수님 인터뷰> [대책 시급한 '부동산 대책'] 빙하기 맞은 경남 부동산 [2018-02-04] 관리자 2018.02.06
126 <강정규교수님 인터뷰> 재건축 부담금, 부산도 태풍의 눈…수영 A아파트 조합원당 8000만 원 추산 [2018-02-04] 관리자 2018.02.06
125 <강정규교수님 칼럼> [부동산 깊게보기] 지역 무주택자 내집마련 지금이 적기 [2018-02-04] 관리자 2018.02.06